울진군의 '왕피천과 불영계곡' 일대, 국립공원 지정 계획 추진에 대하여

울진군의 보다 세밀한 설득행정이 요구된다.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1/04/04 [13:23]

 

국립공원 지정에 찬성하는 입장은 지역발전에 이득이 많을 것, 반대하는 입장은 사유 재산 침해와 각종 규제가 많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북 울진군은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울진 왕피천과 불영계곡을 갖고 있어, 많은 국민들로 부터 사랑을 받아왔던 동해안지역의 주요명소인 곳이다.

 

이런 주요명소의 일대가 국립공원으로 지정 추진되면서, 해당 지역내의 주민들과 울진군내의 일부 주민들은 반대의 입장을 밝히고 있어, 결정의 과정이 그리 순탄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국립공원 지정 추진 구역은 금강송과 근남면, 울진읍 일대 9개 마을로 전체 면적이 109㎢에 달하며, 지정될 경우 국내 최초의 하천 국립공원이 된다.

 

울진군의 전찬걸 군수는 '생태보전지역이라서 개발하는데 상당히 제약이 있기 때문에, 국립공원은 보존과 개발을 할 수 있어 주민들에게 이득이 돌아가고, 울진군의 이미지도 상승할 것'이란 입장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울진군은 국립공원 지정을 위해, 주민 설명회를 개최하고 환경부에 국립공원 지정을 건의하고, 내년 상반기쯤 환경부가 국립공원 지정 여부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시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립공원으로 지정이 최종 확정된다면, 울진군의 이미지 상승효과를 통해 해당 지역 뿐만 아니라, 죽변항에서 후포항까지 전국민들의 힐링 대상지로 새롭게 인식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울진미래경제에 긍정적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하지만, 국립공원 지정이 원만히 그리고 울진미래경제에 혜택을 가지고 오기 위해서, 울진군은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해당지역 주민들과 울진군민 전체를 대상으로 한, 오픈행정과 설득행정으로 울진군민들에게 미래경제적 혜택에 대한 미래계획에 대하여 충분한 설명과 토론을 통해서, 경주시로 간 방폐장 같은 결론이 나지 않도록 하는, 보다 세밀한 설득행정력이 요구된다.

 

▲ 고태우 대표기자

 
울진군, 왕피천, 불영계곡, 국립공원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