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소득하위 70%에 '긴급재난지원금'

신한뉴스 | 기사입력 2020/03/30 [12:40]

문재인 대통령 "소득하위 70%에 '긴급재난지원금'

신한뉴스 | 입력 : 2020/03/30 [12:40]

 문 대통령 3차 비상경제회의 "소득하위 70%'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긴급재난지원금 1400만 가구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대상될 듯

 

문재인 대통령은 30"중산층을 포함한 소득하위 70% 가구에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든 국민이 보상받을 자격이 있지만 남은 위기에 대처해야 하는 만큼 경제적으로 여유있는 분들의 양해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  © 신한뉴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국민이 고통받았고 모든 국민이 함께 방역에 참여했다. 모든 국민이 고통과 노력에 대해 보상받을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이번 코로나 19 긴급 재난 상황과 관련해 전체 가구의 소득 하위 70%에 긴급 지원금을 지급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또 당장 이번 달분부터 저소득계층과 일정 규모 이하의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4대 보험료와 전기요금 납부유예나 감면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구체적인 내용은 정부가 따로 발표할 것"이라며 "저소득층분들께는 생계비 부담을 덜고 영세사업장에는 경영과 고용 유지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같은 결정을 한 배경에 대해서 "어려운 국민들의 생계를 지원하고, 방역의 주체로서 일상 활동을 희생하며 위기 극복에 함께 나서 준 데 대해 위로와 응원이 필요하다고 여겼기 때문"이라며 "또한 코로나19가 진정되는 시기에 맞춰 소비 진작으로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속한 지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신속하게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제출하고 총선 직후 4월 중으로 국회에서 처리되도록 할 계획"이라며 국회의 적극적 협력을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로서는 알 수 없는 경제충격에 대비하고 고용불안과 기업의 유동성 위기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재정 여력을 최대한 비축할 필요가 있다""재정 여력 비축과 신속한 여야 합의를 위해 재원 대부분을 뼈를 깎는 정부예산 구조조정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가 이번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으로 정한 '소득하위 70% 가구'는 약 1400만 가구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지급액은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신한뉴스▷청와대】 고태우 대표기자. 조명남 선임기자

 greenktw@hanmail,net

chomnn@gmail.com

http://www.sinhannews.com

 

 

 

 

 

 

 

 

 

 

 

 

 

 
 
문재인, 대통령, 재난, 긴급재난지원, 총선, 기본소득, 선거, 투표, 코로나19, 신한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