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성남시립박물관 건립 ‘청신호’…문체부 타당성 평가 통과

조명남 | 기사입력 2020/05/13 [19:01]

【성남시】 성남시립박물관 건립 ‘청신호’…문체부 타당성 평가 통과

조명남 | 입력 : 2020/05/13 [19:01]

신흥동 옛 제1공단 부지에 오는 2024년 말 완공

 

 

 

성남시립박물관 건립사업이 문화체육관광부 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성남시는 13일 올해 상반기 문체부 공립박물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에서 이 법률·정책·기술적 적정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성남시 수정구 신흥동 2457번지 제1공단 근린공원 내에 건립하려는 성남시립박물관 부지    

©신한뉴스

 

 

문체부 사전평가심의위원회는 지난 2~4월 서면·현장 평가·최종 프레젠테이션 심사 등을 통해 성남시립박물관 건립사업을 적정으로 평가했다.

 

성남시립박물관의 주제를 성남의 도시역사에 집중한 점, 박물관건립 TF팀을 신설한 점, 박물관 사업을 시민참여형으로 기획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에 사전평가를 신청한 13곳 지자체 가운데 적정 평가를 받은 곳은 성남시 등 3곳뿐이다.

 

성남시는 지자체가 박물관을 건립하려면 필수로 이행해야 하는 사전평가 통과와 함께 건립비 300억원 중 28억원의 국비를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시는 오는 6월 지방재정투자심사(중앙)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한 뒤 건축·전시 실시설계용역을 거쳐 성남시립박물관 건립 공사를 본격화한다.

 

건립 장소는 신흥동 옛 제1공단 부지(84271)에 조성하는 근린공원(46615·2021년 말) 내【다.

 

공원 사업자가 교육동(지하 1, 지상 4층 연면적 2915)2021년 말 먼저 짓고, 성남시가 전시동(지하 2, 지상 3, 연면적 5600)2024년 말 완공한다. 개관 목표는 오는 2025년 상반기다.

 

박물관은 성남시의 태동이 된 광주대단지 사건을 재조명하고, 지역 경제 발전의 중심 역할을 하던 1공단의 역사, 시민 애환, 도시개발의 역동성을 보여주는 기록과 유물자료를 전시한다.

 

성남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시립박물관이 들어서는 곳은 성남의 역사와 애환, 시민 의식이 투영된 상징적인 곳이라면서 성남시의 위상을 높이고 미래비전을 제공하는 박물관을 건립해 시민에 돌려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신한뉴스▷성남시】 조명남 선임기자. 고태우 대표기자

 chomnn@gmail.com

 greenktw@hanmail,net

http://www.sinhannews.com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