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71%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한다

고태우 | 기사입력 2020/06/24 [07:11]

【경기】도민 71%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한다

고태우 | 입력 : 2020/06/24 [07:11]

○ 경기도도민 1,200명 대상 ‘대북전단’ 관련 여론조사 실시

 도민 71%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한다’

 도민 59% ‘대북전단 살포가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된다’ 인식

 도민 60% ‘최근 대북전단 살포로 접경지역에서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 높다’

 도민 77% 도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 ‘잘했다’ 평가

 도 대북전단 살포 금지 대책 관련 도민 대다수(85%)는 유지·강화 의견

 

▲ 경기도청     

 

최근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경기도민 10명 중 7명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경기도는 6월 19일부터 20일까지 도민 1,200명을 대상으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24일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응답자의 71%는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대북전단 살포를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22%로 나타났다.

대북전단 살포가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되는지 묻자 응답자의 과반인 59%가 ‘위협이 된다’고 답했다반면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38%였다대북전단 살포가 북한 주민의 인권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도민의 61%가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최근 대북전단 살포로 인해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도민의 60%가 ‘충돌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도민의 77%는 도의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에 대해 ‘잘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경기도는 6월 17일부터 11월 30일까지 연천·포천·파주·김포·고양 5개 시·군 전역을 위험구역으로 설정하고 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신한뉴스 경기도

고태우 대표기자 . 조명남 기자

greenktw@hanmail.net

http://www.sinhannews.com

 
경기도, 대북전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