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첨진 내 아스트로겐 아기유니콘 기업에 선정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초대형 프로젝트로 선정하여 최대 자금 받아

김병철 | 입력 : 2020/06/26 [20:27]

 

▲ 아스트로젠 직원 모습  © 신한뉴스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입주기업인 아스트로젠26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국내 40아기유니콘기업에 선정됐다. 아기유니콘 사업은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초대형프로젝트로 선정기업은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성장까지 체계적인 스케일업 지원과 함께 최대 159억원의 자금을 지원받는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아기유니콘에 선정된 기업은 아스트로젠이 유일하다.

 

'19. 12, 전국 최초로 기술보증기금 A+멤버스, 프런티어벤처기업을 동시에 인증받은바 있는 ()아스트로젠은 경북대 의대 소아신경과 교수(MD/Ph.D)인 황수경 대표가 2017년 대구에서 창업한 대구 유일의 향토 신약개발기업이다. 아스트로젠은 자폐스펙트럼장애치료제를 개발 중인 대구지역 벤처기업으로현재 5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아스트로젠은 지난69일 대구첨복단지 내 본사와 연구소를 준공 및 입주하였고 현재 임직원은 20명이다.

 

()아스트로젠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치료약이 없는 자폐스펙트럼장애(Autism Spectrum Disorder)를 타겟으로 한 경구제형의 AST-001(개발명)을 개발 중이며 식약처 임상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아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임상2IND는 지난 4월 제출하여 승인을 기다리고 있으며, 삼성서울병원을 비롯한 국내 대학병원 10 곳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후속파이프라인으로 핵심물질의 뇌혈관장벽(BBB) 투과율을 높이고 효능을 개선한 파킨슨병 치료제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도 개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21년부터 미국/호주 임상진입 등 해외 진출계획도 추진 중이라 대구첨복이 낳은 글로벌 유니콘기업을 향한 행보가 주목된다.

 

현재 세계 어디에도 자폐스펙트럼장애의 핵심증상을 개선시키는 근본적 치료제는 없다. 파괴적 행동 (공격성, 충동성, 자해적 행동)이나 과민증이 두드러질 경우 리스페리돈이나 아리피프라졸 등의 항정신병 약물을 투여할 수 있지만, 효과가 뚜렷하지 않거나 떨림, 운동장애, 타액과다분비, 졸림, 체중 증가 등 여러 가지 부작용을 수반할 수 있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 치료시장은 세계시장 2.8조원 규모이며, 국내시장도 85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유병률은 전세계적으로 2%에 이르며,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아스트로젠이 개발 중인 의약품은 연구자 임상시험에서 자폐스펙트럼장애에 대한 유의한 효과와안전성을 검증하여 임상2상의 결과가 기대되고 있다.

 

황수경 대표는 난치성 소아 신경질환 환우들을 진료하면서 아이들과 그 가족이 평생에걸쳐 받아야할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하는 마음에서 창업을 결심했다.”면서 이번 아기유니콘기업 달성으로 목표에 더욱더 가까워지는 희망이 생겼으며, 초심을 잃지 않고 난치성 신경질환의 한계를 극복하는 신약개발을 지속하겠다.”고 포부를밝혔다.

 

신한뉴스 대구

 김병철 선임기자. 고태우 대표기자

byungchul66@hanmail.net

ttp://www.sinha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