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알리송’을 꿈꾸는 전북스포츠제이FC U-12 공다훈

고태우 | 기사입력 2020/06/29 [16:03]

‘미래의 알리송’을 꿈꾸는 전북스포츠제이FC U-12 공다훈

고태우 | 입력 : 2020/06/29 [16:03]

[신한뉴스=고태우] 전북스포츠제이FC U-12의 골키퍼 공다훈은 알리송(리버풀FC)과 같은 골키퍼가 되는 게 꿈이다. 전북스포츠제이FC U-12는 27일 완산체육공원에서 열린 전북현대 U12와의 2020 전국초등축구리그 전북A권역 개막전에서 0-2로 졌다. 자칫 대량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경기였지만 몸을 아끼지 않은 선방으로 2실점에서 경기를 끝낸 공다훈의 활약이 빛났다.

안정적인 선방과 경기 조율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공다훈은 원래 스트라이커였다. 유상은 감독은 선수 개인의 미래를 위해 공다훈이 포지션을 전향하는 것을 도왔다. 유 감독은 “여러 측면에서 봤을 때 (공)다훈이는 골키퍼로의 성장 가능성이 큰 선수라고 생각했다. 아직 포지션을 전향한지 반년도 안 됐지만 필드 능력이 있는 선수로서 요즘 추구하는 골키퍼 스타일에 맞는 아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공다훈은 팔이 온전한 상태가 아니었음에도 5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빠르게 공을 걷어내려다 경기 중에 축구화가 벗겨지기도 했다. 공다훈은 “부상은 괜찮다. 처음에는 긴장을 해서 실수를 했었는데 점점 뛰다보니 경기가 잘 풀려서 기분이 좋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필드 플레이어에서 골키퍼로 전향했지만 자신감은 그 어느 때보다 충분하다. 공다훈은 “힘든 점은 없다”면서 “감독님이 필드 선수의 장점을 많이 보이라고 했다. 알리송같은 골키퍼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이야기했다.

공다훈은 마지막으로 부모님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부모님의 도움이 없이는 이 자리까지 오지 못했다는 생각에서다. 공다훈은 “아빠랑 축구를 즐겨했는데 엄마가 먼저 (축구) 학원을 보내주셨다. 그 때 축구에 빠져서 지금까지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선수 반에 들어가게 해주신 것도 감사하고 대회 나갈 때마다 와주신 것도 감사하다. 하지만 평소에 투정을 많이 부려 죄송하다”며 웃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