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눈의 노화 및 질병 예방 생활습관법

노화로 인한 눈병을 예방하는 방법 5가지를 소개

원충만 | 입력 : 2020/07/06 [21:50]

▲ 강남성심한의원 - 최형일원장

 

강남성심한의원 최형일 원장에 따르면, "일상적인 생활이나 식습관을 조금만 바꿔도 '눈의 빠른 노화' 에 따르는 '3가지 가장 흔한 질병' 즉 녹내장,백내장,황반변성 등을 관리할 수 있다" 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 이 소개한 노화로 인한 눈병을 예방하는 방법 5가지를 소개한다' 고 밝혔다.

 

1. 적극적인 햇빛 차단

 

햇빛이 강렬한 여름철에는 선글라스와 모자는 필수품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치명적인 자외선을 차단하면 백내장 등 안질환 발병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다.

 

2. 눈 건강에 좋은 식품

 

비타민이 풍부한 신선한 과일과 채소 등이 좋다.

연구에 따르면, 과일과 채소에 풍부한 비타민C는 백내장 위험을 낮춰준다.

10년간 비타민C를 꾸준히 섭취하면 백내장 위험이 57% 낮아진다.

 

루테인, 제아잔틴 등의 카로티노이드는 망막을 보호한다.

이런 성분은 케일 등 암녹색 채소에 많이 들어있는데 황반변성과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브유도 황반변성 위험을 낮추는 식품이다.

 

3. 운동

 

연구에 따르면, 심장박동수를 높히면 눈   건강을 커다란 선물로 보상 받는다.

매일 10Km를 달린 사람들은 백내장 위험이 3분의 1로 줄었다는 과학적인 연구도 있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매일 4Km씩 달린 사람은 황반변성 발병율이 5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격렬한 운동을 정기적으로 하면 녹내장도 예방한다.

 

연구에 따르면, 헬스클럽에서 3개월간 자전거를 40분씩 일주일에 4회 타면 안압을 정상 수치로 낮출 수 있다.  단, 다시 앉아서 생활하는 방식으로 되돌아가면 3주 이내 안압은 원 상태로 돌아간다.

 

4. 적정 체중 유지

 

시력감퇴와 실명을 부를 수 있는 기초적 질환인 당뇨병 위험을 크게 낮추기 위해서이다.

성인 당뇨병 환자들은 당뇨가 없는 사람들에 비해 백내장 발병이 72%나 높고, 녹내장은 2배나 걸리기 쉽다.

 

마찬가지로 다이어트를 통해 비만을 해결하면 혈관 독소들이 제거되면서 망막혈관 건강이 좋아지고 한국인 사망률 1위를 차지하는 일반적인 혈관질환인 고혈압과 고지혈증, 뇌졸증, 각종 암과 심장혈관 질환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5. 정기 건강 검진

 

조선 임금 최고 장수왕으로 꼽히는 영조대왕처럼 전문 주치의와의 정기적인 상담과 검진은 연령에 관계없이 황반변성과 망막이상 등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특히, 다른 만성적인 성인병 질환들의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나타나는 시력 감퇴 현상은 자신도 인식치 못하는 사이에 매우 서서히 일어나므로 세종대왕처럼 당뇨병 후유증의 실명 단계가 되기 전에는 알기 어렵다.

따라서 "30세 중반이 되면 건강 주치의를 정해 놓고 수시로 건강 상담과 검진을 받아 질병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신한뉴스 ▷ 건강정보

원충만 선임기자

fdn8005@naver.com

http://www.sinhannews.com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