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페이 누적 발행액 1,000억 돌파

고태우조명남 | 입력 : 2020/07/13 [21:52]

[신한뉴스=고태우조명남]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발행하는 지역화폐 김포페이가 작년 4월 발행을 시작으로 6월말 기준 누적 발행액 1,020억 원을 돌파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내외 경기 침체로 지역경제의 연쇄 피해를 우려해 2월부터 할인율 10% 상향 등 선제적 대응의 조치결과로 분석된다.

코로나19로 배달주문 등 비대면 소비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가맹점 신청 또한 크게 늘어 6월말 기준 가맹점은 9,672개소로 지난해 말(6,758) 보다 43%증가했고, 사용자 또한 146,222명으로 전년(65,131) 보다 124% 증가했다.

김포페이 소비자는 10% 인센티브 혜택을 누릴 수 있고 가맹점은 결제 수수료 없이 결제금액을 입금받을 수 있어 지역자금의 역외유출 방지와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결제건수는 일반음식점 > 카페・베이커리 > 슈퍼・마트 > 병원・약국 순으로 많았고, 결제금액은 학원・교육 > 일반음식점 > 병원・약국 > 기타 > 슈퍼・마트 순으로 집계됐다.

김포페이는 7월말까지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역경제 위축 등 어려움을 감안해 올해 연말까지 10% 할인율 연장을 추진 중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시의 적극적인 선제대응으로 지역경제 성장을 견인하고 세수증대로 되돌아오는 선순환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