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한일설》 스마트 축산, "소는 어디서 길러냐"

지역민과 사회, 환경대책과 보상대책이 마련되길 기대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1/10/04 [18:17]
《신한뉴스/ 신한일설》축산에 대한 인식이 변해도 너무 변해, 소 고기를 비롯해서 육가공식품은, "소는 어디서 길러나"라는 질문을 하게 만든다.
 
소 마구간을 옆에 두고 일상을 지냈던 옛 시절의 소와 현 시절의 소는 완전히 다른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
 
다른 집과 마을 그리고 지역에 혐오시설이 들어서면 괜찮은 것인지, 무조건 반대하고 보자는 식의 민원들은 과연 온당한 것인지?
 
대한민국의 전 국토는 대부분 사람이 거주하는 지역이거나 환경적으로 보호와 보존해야할 가치가 있는 지역으로, 보호하고 보존해야할 가치가 없는 국토는 없다.
 
그렇다면, 소위 말하는 혐오시설은 어느 땅에다 건축할 수 있다는 것인가?
 
소 고기를 먹고 싶은 사람들이 각자 집에서 소를 기를 수도 없고,  집단시설화는 주변 지역인들의 반대가 극심한 것이 현실이다.
 
"소는 누가 키우냐" 라는 원초적인 질문에서, "소는 어디서 길러냐"라는 질문을 더 하게된 시대다.
 
스마트축산은 사양관리, 환경관리 등에 ICT 기술을 접목하여 생산비 절감, 축사환경개선을 통한 축산업 경쟁력을 키우고자하는 국가적인 축산정책이다.
 

   

구체적으로 스마트 축산이란, 네트워크(인터넷)와 자동화 기술을 융합하여 시간과 공간의 제약없이 환경과 상태를 파악하고 계량화하여 생산과 유통, 생활에 적용함으로써 축산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능화되고 고효율을 지향하는 축산업의 새로운 형태라 할 수 있다.
 
여기서, 축사시설 지역의 지역민들과 부딪치는 부분은 '축사의 환경관리'다.
 
환경관리는 축사의 설계에서 토목과 건축까지 전 과정을 해당 지역의 대표인들에게 공개하고 설명하고 수정보완하여야 하며, 건축 전 공정과정에 참여하도록 해야한다.
 
축산단지 관리 및 시공업체는 스마트한 축산환경을 지역주민들에게 수시로 제공하고 논의하면서, 상생할 수 있는 지역산업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
 
정부와 울진군은 스마트 축산단지의 정책과 행정방향이 환경적으로 지역민들이 충분히 안심할 수 있는 환경대책과 지역민과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보상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하길 기대한다.
 
□ 신한뉴스
☆ greenktw@hanmail.net 
☆ www.sinhannews.com
 
울진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