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와 김학범 감독에 눈도장 찍은 송민규 “개인 수상보다 팀 우승이 더 중요”

고태우 | 입력 : 2020/07/31 [11:00]

[신한뉴스=고태우] 포항 스틸러스 ‘괴물 신인’ 송민규가 벤투와 김학범 감독 앞에서 득점포를 쏘아 올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송민규는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2020 하나은행 FA컵 8강전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는 전반 19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아 헛다리짚기로 수비수를 따돌린 뒤 과감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이날 경기는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과 김학범 U-23 대표팀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송민규의 활약을 앞세운 포항은 5-1로 서울을 꺾고 FA컵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송민규는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경기 후 송민규는 “형들이 한 발짝 더 뛰어준 덕분에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지난 인천과의 리그 경기에서 아쉬운 플레이가 많았기에 형들에게 미안한 부분이 있었다. 지난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오늘 경기 더 열심히 하고자 했는데 오늘 경기 역시 개인적으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아쉬움은 여전히 남지만 팀 승리에 만족하고 있다. 더불어 팀이 FA컵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기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포항의 공격은 ‘영건’ 송민규와 외국인 3총사가 책임 지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포항이 기록한 다섯 골 가운데 세 골은 송민규와 외국인 선수 일류첸코의 발에서 나왔다. 다른 두 외국인 선수 팔라시오스와 팔로세비치 역시 경기 중 위협적인 공격 장면을 여러 차례 만들어냈다. 송민규는 “외국인 선수들의 존재감을 매 경기 실감하고 있다. 세 선수 모두 경기장에서 나를 위해 배려해주는 것이 느껴진다. 서로가 힘들 때 도움을 주고 있는데 이러한 모습 덕분에 경기를 거듭할수록 발이 점점 더 잘 맞아가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송민규는 이번 시즌 유력한 K리그 영플레이어상 후보로 손꼽힌다. 이에 송민규는 “개인 수상도 중요하지만 리그 성적과 FA컵 우승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개인 목표보다는 팀 목표에 중점을 두고 경기하겠다”며 팀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포항은 FA컵 4강전에서 울산을 만난다. 송민규는 “울산은 우리의 라이벌 팀이기에 상대하는 경기에서 절대 지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준비를 잘해서 후회 없는 경기를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각오를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