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도로 위 안전과 질서 파괴자, 불법주정차

문상수 기자 | 입력 : 2020/08/05 [10:21]

 

▲ 인천서부경찰서 수사과 최우리 경장 사진.



지구대
근무당시불법주·정차신고현장에많이출동했었는데,지금돌이켜봐도힘들었던신고가있다.편도2차로의도로모퉁이에불법주차되어있던차량1대로인해교통불편신고가폭주하였고,차량이동을위해모든수단을동원하고관할구청에견인조치까지요청하였으나주말에는담당직원의부재로조치가불가능하다는답변만돌아와결국모든근무자가현장에서차량정체를막고자한나절가량을쩔쩔맸던경험이있다. 

 

그리고 얼마,부산에서는노인보호구역으로지정된도로에서쓰레기를줍던80노인이도로불법주차차량으로인해시야가가려진대형화물트럭에치여사망한사건이발생하였다.이처럼불법주·정차차량으로인한사건,사고가끊이지않고있다.

 

도로교통법32조에열거된주·정차금지구역은다음과같다 교차로 · 횡단보도 · 건널목이나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도로의 보도  교차로의 가장자리나 도로의 모퉁이로부터 5m 이내인 곳   안전지대가 설치된 도로에서는 그 안전지대의 사방으로부터 각각 10m 이내인 곳  버스여객자동차의 정류지임을 표시하는 기둥이나 표지판 또는 선이 설치된 곳으로부터 10m 이내인 곳  건널목의 가장자리 또는 횡단보도로부터 10m 이내인 곳 소방용수시설 또는 비상소화장치가 설치된 곳으로부터 5m 이내인 곳 등

 

 

같은 법 제33조에 열거된 주차금지구역은 다음과 같다. 터널 안 및 다리 위  도로공사를 하고 있는 경우 그 공사 구역의 양쪽 가장자리로부터 5m 이내인 곳 등

도로교통법156조는내용을위반하였을20이하의벌금,구류,과료를부과하도록규정하고있으며,지자체에도단속권한을부여하여과태료를부과할있도록하고있으나단속인력과시설부족등으로인하여철저한단속이이루어지지못하는것이현실이다.  

하지만이보다중요한것은운전자들의경각심과배려이다.많은운전자들이주차시설이부족하다,다른차량이이미주차되어있다는여러이유로불법주·정차를행하고있지만하나편리하고자생각없이세워둔때문에언제든지사고가발생할있으며,가족과또한이로인한피해자가있다는점을먼저생각해야한다.도로안전과질서는‘차’가아닌결국‘사람’이지킬있다는점을잊지말아야한다.

 

신한뉴스 ▷ 인천

문상수 선임기자. 고태우 대표기자

▷ a81215@nate.com

▷http://www.sinhannews.com

 

 

 
#기고문#인천서부경찰서#문상수 기자#고태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