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서울시 최초로 어린이식당 개소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1/12/01 [08:15]

개소식 사진


강동구가 ‘강동 어린이식당’을 지난달 30일 개소했다.

암사동에 활짝 문을 연 ‘강동 어린이식당’은 전국 최초로 지자체에서 직접 운영하는 어린이식당이다.

어려운 경제적 여건이나 부모의 맞벌이 등으로 한 끼 제대로 된 식사가 어려운 어린이를 위해 맛있고 영양 가득한 저녁 한 끼를 단돈 2,500원에 제공한다.

약 40평 공간 남짓에 한번에 3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매주 월~금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운영한다. 강동구에 거주하는 만 6세 이상 15세 이하 아동이나 강동구 소재 초·중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이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구천면로 321, 2층에 자리잡은 ‘강동 어린이식당’은 주방과 식당은 물론 놀이방, 커뮤니티실 등도 갖춰 취약계층 및 맞벌이 가정의 돌봄공백을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식당이 운영을 하지 않는 시간에는 대관이 가능하여 지역 커뮤니티 공간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먹거리 뿐 아니라 교육, 문화 프로그램 등도 함께 운영하여 아동이 머무는 시간동안 또래들과 자연스레 어울려 노는 시간도 마련하였다. 처음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는 아이들에게 올바른 식습관을 가르치는 “1:1 어린이 영양교실”과 사계절 음식을 만들어 보는 “나도 요리사” 등이 있다.

‘강동 어린이식당’은 개소 후 한 달간 시범운영을 통해 식단, 영양, 회원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문제점을 보완한 후, 2022년부터 정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건강한 저녁 한 끼를 편안히 먹을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강동 어린이식당이 돌봄공백을 해소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나아가 지역 곳곳에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