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경북 주민 원전으로부터 안전한가?

김영선 의원…원전의 위험성, 형평성 있는 교복비 지원 도정질문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2/02/07 [15:40]

 

김영선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지난해 9월 한수원이 월성원전에서 방사능물질이 20년간 누출됐다고 인정하고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경북의회에서 원전의 위험성이 다시 수면위로 올랐다.

7일, 경상북도의회 제328회 임시회에서 김영선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이 ▲원전의 위험성 ▲사용후핵폐기물(고준위핵폐기물) 관리문제에 관해 도정질문을 했다.

먼저, 김 의원은 원전의 사고 위험성에 대해 언급하며, 더 이상 원전을 늘리거나 관리부실을 방치하면 그 피해는 경북 주민들이 떠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원전의 효율성과 경제성 그리고 산업구조상, 원전을 운영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김 의원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월성원전 방사능물질 누출사고를 예를 들며 “만약, 경북에서 대형 원전사고가 단 한건이라도 발생한다면 경북은 물론, 국가의 존립을 위협할 수 있다.”, “고준위핵폐기물 처리방법은 없다.”, “원전의 발전단가는 결코 저렴하지 않다.”, 원전노동자의 일자리는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면 극복할 수 있다.”는 근거를 내세워 원전의 감축 필요성을 역설했다.

특히, 김 의원은 지난해 9월 한수원이 월성원전 고준위핵폐기물 저장조에서 발암물질인 삼중수소와 세슘 등 방사능물질이 20년간 누출된 사실을 인정한 사건과 관련하여 “한수원의 관리부실로 결국, 경북 주민들만 피해를 봤다.”며 한수원의 관리부실과 주민피해보상에 관해서도 경북도가 적극행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의원은 임종식 교육감에게 “지난해 하반기 경북에서 교복을 착용해야 하는 학생 수는 43,260명(424개 학교), 하지만 실제 교복비를 지원받은 학생 수는 19,801명(274개 학교)으로, 45%에 불과하다며 경북교육청의 형평성 있는 교복비 지원제도 마련이 시급하다.”며 이에 대한 방안마련을 주문했다.

한편, 김영선 의원은 “암에 걸린 원전노동자들은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방사능 피폭 수치를 숨겨가며 일해야 했다.”, “원전은 노동자들에게 죽음의 일자리를 준다.”며 경북도의 신재생에너지 일자리 마련 대책도 주문했다.

 
경상북도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