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도시 비우기 현장에서 소통행정 펼쳐

철산상업지구~광명전통시장~광명사거리 도보 현장 점검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2/02/08 [15:13]

 

박승원 광명시장, 도시 비우기 현장에서 소통행정 펼쳐


박승원 광명시장이 직접 거리에 나서 쾌적한 보행환경과 깨끗한 도시 이미지를 만들기 위한 소통행정을 펼쳤다.

시민이 걷고 싶은 거리를 만들고자 도시 비우기에 주력하고 있는 박승원 시장은 지난 7일 철산 상업지구에서 광명전통시장, 개봉교, 광명종합사회복지관, 광명사거리까지 도보로 이동하며 현장을 직접 살피고 시민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점검에는 도로과, 도시교통과, 가로정비과, 공원녹지과 등 관련 부서장이 함께했다.

박시장은 도로와 인도를 비롯해 버스정류장, 자전거거치대, 홍보게시판, 교통·보행 안내표지판, 전신주, 방치된 시설물 등을 꼼꼼히 점검했으며, 관련 부서장과 노후 시설 교체, 시민 편의 시설 확충 등 개선방안을 논의하고 조치사항 검토를 지시하기도 했다.

또한 작년에 도시 비우기 사업으로 추진한 가로 판매대 정비 현장에서 운영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상생 협력을 이어갔다.

박승원 시장은 “정신없이 돌아가는 일상에서 따로 시간을 내기 어려운 현대인을 위해 잠시나마 걷는 퇴근길이 힐링의 공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도시 비우기 사업을 시작했다”며 “항상 현장을 방문하여 시민의 눈으로 보고 시민의 마음으로 느끼며 시민 불편사항이 없는지 꼼꼼히 살피려 한다. 앞으로도 거리에서 시민과 소통하며 개선점을 찾아 더욱 깨끗한 도시 이미지를 조성하고 걷는 것만으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도시비우기 사업을 통해 보행에 불편을 주는 시설물을 이전하고 노후 가로등, 주정차단속 CCTV, 신호등 등의 지주, 가로등 분전함, 볼라드, 자전거거치대 등을 정비해왔으며, 작년에는 노점상과 대화와 소통으로 광명사거리와 철산역, 하안동 일대 가로 판매대를 정비하여 노점상 없는 걷기 편한 거리를 조성했다.

 
광명시, 박승원광명시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