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위, 임인년 맞아 독도 수호를 위한 첫 걸음

독도에 대한 일본망언에 대한 강력한 대비책 요구, 독도는 대한민국의 땅으로 명시 필요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2/02/14 [14:43]

 

독도수호특별위원회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는 제328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마지막 날인 14일에 제3차 독도수호특별위원회를 개최하여 해양수산국(독도해양정책과) 및 (재)독도재단 소관 2022년도 주요업무보고를 듣고 독도 영유권을 위한 정책제언으로 임인년 새해의 독도 수호를 위한 첫 걸음을 시작했다.

권광택 위원(안동)는 울릉도‧독도 ‘강치’생물자원홍보 마케팅과 관련해 학생 층, 청소년들이 흥미롭게 볼 수 있도록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여 방송 홍보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며, 디지털 독도 메타버스 학습관 국비 공모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수도권 지역에도 설치하는 등 확대 필요성을 요청했다.

박정현 위원(고령)은 독도 거주 민간인 지원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독도의병대 등 민간단체와 상호 소통하여 행정적 지원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대마도 찾기 운동과 관련하여 경북도에서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요구했다.

박태춘 위원(비례)은 독도수호 중점학교가 동해안 쪽으로 편중되어 있는 점을 지적하며, 도내 23개 시군 전체로 확대 추진하는 등 독도 홍보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칠구 위원(포항)은 외국인 독도탐방 등 사업이 특정 업체에 편중된 점을 지적하며 입찰과정상의 문제점을 파악하여 대책을 세워 진행할 것과 특정업체에 대한 편중 지원의 오해가 없도록 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이재도 부위원장(포항)은 독도 방파제 설치 관련 2012년 실시설계용역이 완료됐으나 현재까지 사업이 중단된 상태를 제기하고, 관련 중앙부처에 강력하게 건의하여 국가사업이 조속히 시행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했다.

박판수 위원장(김천)은 지난 해 도정질문에서 언급했듯이 경북에서 앞장서서 초‧중‧고등학교 교과서 등에 ‘독도는 우리 땅’이 아니라‘대한민국 땅’이라고 명시할 필요가 있으며, 또한, 대한민국은 그간 ‘조용한 외교’로 대응해 왔으나, 일본은 역사교과서 왜곡,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긴 방위백서, 죽도의 날 행사 등 터무니 없는 주장에 대해 이제 더 이상 실효적 지배에 만족할 것이 아니라 강력한 대응논리와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특히, 독도재단에 대해서는 독도수호와 영토주권 강화를 더욱 더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민간 차원의 역할을 충실히 해줄 것과 독도 수호에 대한 의지가 대내외적으로 잘 전달되도록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상북도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