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졸속 추진으로 인한 문제점 지적

제262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2/04/04 [14:48]

 

이창식 의원(풍덕천2·상현1·상현2·상현3동/국민의힘)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풍덕천2·상현1·상현2·상현3동/국민의힘)은 4일 제262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기도종합체육대회의 졸속 추진으로 인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사상 처음으로 용인시에서 개최되는 경기도종합체육대회가 중장기적인 비전이나 계획 없이 졸속으로 급하게 추진되어 본래의 취지가 몰각되고, 코로나 시국에 시장의 공적을 세우고 자랑하기 위한 전시용 행정으로 200억 원이 넘는 도민과 시민의 혈세를 사용하는 것이 타당한 것인지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경기도종합체육대회의 총 예산 207억 원 중 행사비만 67억 원, 시설 관련 예산 총 140억 원 중 체육시설 신설 예산은 론볼 경기장 25억 원, 남사야구장 29억 원에 불과하다며, 총 예산 중 용인의 시비는 124억 원이 투입되는데 이는 미르스타디움 보조경기장 40억 원과 씨름장 15억 원은 포함되지도 않은 예산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수영, 사격, 파크골프 등은 용인시에 경기 규격에 맞는 경기장이 없어 시흥, 양평 등 관외의 다른 시군에서 치뤄야 하는 실정으로, 국제규격 수영장도 신설하고 파크골프장과 사격장 등 체육시설 인프라를 갖추는 데에 좀 더 충분한 예산과 시간을 들일 수는 없었던 것인지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어, 지자체에 메머드 체육대회를 유치하는 것은 기존의 우리시에 부족했던 체육시설 인프라를 확충하고, 시민들의 체육편의를 높이기 위한 목적도 분명히 있으며, 도민체육대회를 유치하여 특례시로 격상된 우리시의 위용을 자랑하는 목적도 있을 것이지만 그 준비와 결정 시점에 대해서는 분명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경기도종합체육대회를 신청하고 유치가 확정되기까지는 코로나19가 처음 확산될 때와 본격적으로 퍼져나가기 시작할 때로 대회를 유치하려면 적어도 2~3년은 준비단을 구성해 미비한 시설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기본적인 준비가 있었어야 했는데 어떻게 이뤄진 의사결정인지 집행부 몇 명을 제외하고는 신청과 확정까지 아무도 그 내용을 알지를 못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용인시에서 최초로 도민체전을 유치한 시장이 되기 위한 전시행정의 결정판이 이번 경기도종합체육대회이고, 시장의 치적을 위해 이 어려운 시기에 200억 원이 넘는 도비, 시비가 쓰여야 한다는 것이라며 개탄했다.

마지막으로 용인시에서 체육단체에 지원하는 운영비는 2021년 기준으로 5000만 원도 되지 않는 4830만 원에 불과한 초라한 현실이라며, 시민을 위한 행정, 시민을 위한 정책을 펼쳐줄 것을 당부했다.

 
용인시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