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추석 성수기 택배도 안전하고 원활하게 내 집 앞으로

9월 16일 국토부·고용부 및 택배업계 준비사항 점검 간담회 개최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0/09/17 [21:31]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9월 16일 택배업계 간담회를 열고, 택배 종사자 안전과 보호 조치 현황, 추석 배송 준비 상황 등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추석 성수기에도 원활한 택배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종사자 안전 보호 조치 등 준비사항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다.

간담회에서, 택배업계는 종사자들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 원활한 택배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석 성수기 동안 Hub터미널 및 Sub터미널에 분류인력·차량 배송 지원 인력 등 일 평균 1만여명 추가 투입

금년 8월 대비, 추석 성수기(9. 14~10. 16) 기간 중 일일기준 간선수송차량은 2,555대(20.4%↑) 추가 투입, 택배기사·차량은 5,200명(8.9%↑) 추가 투입

일일기준 Hub터미널 분류인력 1,604명(13.1%↑), Sub터미널 분류인력 2,067명(26.3%↑) 보강 및 동승인력(1,350명) 충원

종사자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위해 심야시간까지 배송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노력하고, 종사자가 원할 경우 물량 또는 구역을 조정할 수 있도록 하며, 건강검진 및 전문 의료 상담 지원 등 개별 현장의 상황에 맞는 조치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종사자의 업무 부담을 근본적으로 줄일 수 있는 첨단 자동화 기술 개발에 힘쓰는 등 안전하고 효율적인 작업환경 구축을 위한 노력도 지속할 계획이다.

택배업계의 조치 계획과 관련하여 국토교통부는 9.21.~10.5. 2주간 비상연락체제(국토부-노동부-택배사-통합물류협회)를 구축(SNS)하여 차량 및 인력 추가투입 등 현황을 일일점검하고 각종 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용노동부는 8.13일 업계와의 공동선언에 따라 9월 말까지 택배종사자의 장시간 노동 방지 및 건강보호를 위해 현장지도를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전형필 물류정책관은 ‘유례없던 물동량의 급격한증가로 택배 종사자들이 과도한 피로감을 느끼지 않도록 정부와 업계가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신속히 시행하겠다’고 하였고, 고용노동부 김대환 근로기준정책관은 ‘정부도 노조와 업계가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도록 지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한뉴스 ▷국토부

▷ 원충만 선임기자 . 고태우 대표기자

▷ fdn8005@naver.com

▷ greenktw@hanmail.net

▷ http://www.sinhannews.com

 
국토부, 김현미, 추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