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행정 통합 논의 저지를 위한 시민토론회

안동에서 대구. 경북 행정통합 논의 저지를 위한 온라인 시민토론회 개최

김희열기자 | 입력 : 2020/10/16 [21:51]

 포럼 더원에서 주최한 대구. 경북 행정통합 논의 저지를 위한 온라인 시민 토론회가 16() 오후 2시부터 2시간가량 안동시청 청백실에서 열렸다. 이삼걸 ()행정안전부 차관, 장대진()경상북도의회 의장, 이재갑 안동시의원, 박명배 ()사회적경제 허브센터 대표가 참석했고, 토론은 실시간으로 유튜브에서 방송됐다.  

     ▲ 박명배대표 , 이재갑 시의원, 장대진 (전) 경상북도의회 의장, 이삼걸 (전) 행정안전부 차관 

 

이날 토론회에는 지금 시점에 실현 가능성 없는 행정통합이 왜 나왔고, 어떻게 하자는 건지 시. 도민분들이 모르고 계신다. 어려운 부분을 정치적 이슈화 하면 다른 정책 이슈들이 블랙홀로 빨려 들어가서 안 된다. 가까이 있는 신 도청을 안착시키고, 신 도청을 둘러싸고 있는 안동·예천 통합문제 SOC 문제 등이 있는데 이 부분들이 희석되고 이슈가 안될 수 있다. 그래서 실현 가능성 없는 이슈를 지금 시점에서는 이야기해서는 안 된다.

  

행정통합만 하면 다 되는 것처럼 오인 할 수 있다. 행정통합은 조금의 하나의 역할을 할 뿐이지, 행정통합이 지역경제 발전, 지역경쟁력 제고시키는 중요한 필요 충족 조건도 아니고 행정통합이 우리가 하려고 했는데 반대해서 안 됐다고 하면 잘못하면 면피성이 될 수 있고, 모든 책임을 외부로 돌릴 수 있어 걱정된다. ” 

시도통합이 이루어질 때 이게 좋은 일이고, 대구·경북이 같이 상생할 수 있는 길이라면 환영한다. 하지만 통합논리가 우리 도민들에게 이해가 되는지, 통합했을 때 대구. 경북이 미래의 번영을 약속할 수 있는 것인지 과연 신 도청을 이전해 놓고, 나아가 북부 지역민의 상생 발생 전략이 있는 것인지 정말 우리 세대에 이것을 방치한다면 미래는 누가 책임을 질 것이고, 과연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인지 하는 걱정도 된다. ” 

             ▲ 이재갑 안동시의원(의회운영위원장) 

 

 적극적인 주민의 참여 없이 국회의원, 자치단체장 등이 추진하는 것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통합한다고 해서 TK의 불균형 문제가 자동으로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 ”

 

경북인이 합심해 도청을 이전하는 데 30여 년이 걸렸고, 아직 도청 신도시가 완성되지도 않은 상태이고, 큰 비용을 들여 도청사를 이전했음에도,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논의한다면 그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 지금은 행정통합을 논의할 때가 아니라 도청 신도시 완성에 전력할 때다. 대구·경북을 통합해서 광역화하는 것이 최선이 아니라고 본다. 갈등을 유발한다는 것이 정치권이 할 이야기인가. 도청 신도시를 완성한 후 대구·경북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지혜를 모을 때다. ” 

등의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대구. 경북의 행정통합에 앞서 행정통합을 찬성하는 쪽의 의견과 행정통합을 반대하는 쪽의 의견을 충분히 듣는 토론의 장도 필요할 것이다토론회는 유튜브 실시간 방송을 통해 시민들이 함께하였으며, 토론회가 끝난 후 참석한 시민의 의견을 듣는 시간도 있었다.

 

김희열기자, 김상연선임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