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본부, “1里‧1色 마을공동체기업 육성사업 경진대회” 개최

한울원전 6호기, 계획예방정비 마치고 100% 출력 도달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0/10/22 [04:30]

○ 식품·경제·문화 3개 분야 6개 단체 발표 및 시상식 가져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이하 한울본부, 본부장 이종호)는 20일(화) 한울본부 홍보관에서 6개 참여단체 등 약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里·1色 마을공동체기업 육성사업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1里·1色 마을공동체기업 육성사업은 지역경제 활성화 및 건전한 지역사회 공동체 문화 확산을 위해 한울본부에서 작년부터 추진 중인 소득증대지원 공모사업이다.

 

한울본부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지난 5월 6일(수)부터 6월 26일(금)까지 1里·1色 마을공동체 육성 사업 공모를 실시했으며, 예선(서류심사)을 통과한 6개 단체는 1:1 전문 컨설팅을 통해 사업을 구체화하고 역량을 강화하며 경진대회를 준비해왔다.

 

심사 결과 △기성면 구산리번영회가 대상(2,000만 원)을, △흥부마을공동체, 울진바지게시장 상인회가 각각 금상(1,000만 원)을 수상했고, △함께하는 근남면사람들, 해파랑2425, 덕산초 청장년회가 각각 은상(500만 원)을 수상해 사업지원을 받게 되었다.

 

한편, 2019년 1里·1色 마을공동체기업 육성 경진대회에서 최우수 사업으로 선정된 아톰라벤더전원마을은 지난 6월 경상북도 예비마을기업에도 선정되어 한울본부에서 추가 사업지원을 하는 등 정부인증 마을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고 있다.

 

□ 한울원전 6호기, 계획예방정비 마치고 100% 출력 도달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본부)는 “지난 7월 24일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간 한울6호기(가압경수로형, 100만kW급)가 10월 18일 발전을 재개하여 10월 20일 20시 30분 100% 출력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한울본부는 이번 계획예방정비 기간 동안 연료교체 및 CO₂소화설비 성능개선 등 각종 설비점검 ‧  정비를 수행하여 발전설비의 신뢰성을 향상시켰으며,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법정검사 수검으로 안전성을 확인했다. 또한, 지난 7월 19일 있었던 원자로 정지 관련 원인분석 및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 발전소 제어계통의 성능시험을 수행하는 등 정상운전을 위한 조치를 완료했다.

 
한울원전, 한수원, 울진군, 울진, 신한뉴스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