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옥순 의원,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와의 정담회 개최

학교 급식실 종사자 인력 배치기준 개선사항 청취 및 대안 논의의 자리 가져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2/09/08 [09:45]

 

▲ 경기도의회 김옥순 의원,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와의 정담회 개최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옥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은 7일(수) 경기도의회 사무실에서 열악한 급식실 종사자의 근로환경 개선과 합리적인 인력배치 기준 마련을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담회에는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임병순 수석지부장, 김진희 사무국장, 김진모 조직국장, 한승현 조직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학교 급식실 종사자의 열악한 근무환경, 강도 높은 노동 등을 포함한 급식실의 현안을 청취하고 이에 따른 방안을 탐색하기 위하여 마련되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한승현 조직국장은 “학교 급식실 종사자의 인력부족 해소 및 복지를 위해 교육청이 운영하고 있는 대체인력 제도는 인력풀이 협소하고 장기적으로 고용을 보장하지 않아 쉽게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며, “강원·충북교육청처럼 지역청 단위로 예비인력을 무기계약직으로 채용·운영하는 방식을 고민하여야 한다”고 개선을 요구하였다.

이에 김옥순 의원은 “타 지역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대체인력 제도는 급식실 종사자 간 소속감, 동질감 저하로 연결되어 급식실 종사자 간 갈등이 생길 우려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급식실 조리사를 배치기준에서 제외하는 방안, 퇴직자를 촉탁직으로 채용하는 방안 등 급식실 현장에 맞게 인력배치기준이 개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옥순 의원은 “학교급식은 단순히 먹는 급식의 역할을 벗어나 학교 안에서의 문화, 교육, 생활이 되고, 실질적으로 학생의 건강, 성장 및 행복지수까지 다양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급식실 종사자의 배치기준 개선과 처우개선이 실질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교육청, 학교, 학부모와 소통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