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시장, 많은 시민 이용하는 대중교통 철저한 방역 강조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0/11/17 [10:31]

 

 

16일 하남시버스환승공영차고지에서 범시민민관협력위원회 교통분과 회의 개최

김 시장, “많은 시민 이용하는 지하철 등 코로나 확산에 취약한 대중교통 철저한 방역 대비

 

 

김상호 하남시장은 16일 열린 하남시 범시민 민관협력위원회 교통분과 회의에서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등의 철저한 방역 필요성을 강조하며 위원 등에 협조를 구했다.

 

시에 따르면 하남시버스환승공영차고지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김 시장을비롯해 이동규 교통분과 위원장(경기도마을버스운송조합 하남지부장),위원 및 시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고 17일 밝혔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감염증 분야별 대응상황을 공유, 사회적 거리두기단계 개편 및 대중교통 이용 시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실천 방안등이 논의됐다.

 

김 시장은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은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코로나19 확산에 취약 곳으로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관이협력해교통분야의 생활방역 방안과 더불어 경제방역 방안도 함께마련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코로나19장기화로 교통분야 종사자는 물론 많은시민들이 경제적·심리적어려움을 격고 있다, “대중교통 및 물류등 교통분야 방역에 대한시민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줄일 수 있는방안을 분과위 등을 통해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범시민민관협력위원회 교통분과는 지하철, 버스, 택시, 교통약자특별교통수단, 화물분야의 민간위원 15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관련분야별공무원 11명이 지원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하남시, 김상호하남시장, 하남시버스환승공영차고지, 범시민민관협력위원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