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겨울철 폐지 줍는 어르신 방한용품 지원 및 안전 교육 실시

신한뉴스 | 입력 : 2020/11/17 [10:34]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폐지 줍는 어르신 301명을 대상으로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 및 낙상사고 방지를 위한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방한용품을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각 행정복지센터에서 소그룹 형태로 지난 9~13일 진행된 교육은 해마다 늘고 있는 노인 보행자의 교통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겨울철 대설·한파에 대비한 안전수칙과 낙상사고 예방을 위한 간단한 운동법 및 사고 발생 시 대처 요령 등을 안내했다.

 

교육에 참여한 한 어르신은 보통 이른 새벽이나, 늦은 밤에 폐지를 줍기 때문에 교통안전에 무심할 때가 많았다사고 위험성이 큰 만큼 폐지를 주울 때나 외출할 때든 언제나 차와 신호등을 주의하고 보행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폐지 줍는 어르신의 평균 연령이 상당한 고령인 79.6세로 파악됐다교통신호 준수 등 어르신의 인식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안전 교육을 실시해 사고를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시, 폐지, 어르신, 겨울철안전사고, 고령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