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제81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 야외콘서트 개최

17일 동탄복합문화센터에서 콘서트... 독립운동가 후손, 일반시민 등 참석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0/11/17 [10:19]


[신한뉴스=고태우 대표기자] 화성시가 ‘제81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동탄복합문화센터 야외 피크닉존에서 콘서트를 개최했다.

‘화성의 별들, 독립을 이루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콘서트는 조국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들을 기리고자 마련돼 광복회 회원과 독립운동가 후손, 일반 시민 등 총 50명이 참석했다.

김홍성 KBS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으며, 화성독립운동기념가에 맞춰 새솔고등학교 학생들의 댄스 동영상이 오프닝을 장식했다.

이어 청년예술단 ‘코르타도’가 기타와 바이올린, 피아노 등이 어울린 재즈 공연을, 퓨전국악밴드 ‘국악인가요’가 판소리와 창작곡을 통해 독립과 자유를 희망한 우리 민족의 강인한 정신과 인간애를 다채롭게 풀어냈다.

신관식 문화유산과장은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이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희망으로 이어지길 바라며, 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숭고한 투쟁이 기억되는 날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콘서트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화성시, 화성, 동탄복합문화센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