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공관장-기업인과의 1:1 화상상담회 개최

허성미 기자 | 입력 : 2020/11/27 [15:47]

[신한뉴스=허성미 기자] 외교부는 2020년도 재외공관장회의 계기, 재외공관장들과 기업인간 1:1 만남의 장인 “경제인과의 만남” 행사를 경제 5단체와 공동으로 11.30.~12.1. 양일간 롯데호텔에서 화상 상담회 형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우리 재외공관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비즈니스 외교를 강화함으로써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동시에 해외 사업 진행중에 봉착하는 애로사항 해결 지원을 추진중이다.

그 일환으로서 매년 전세계 재외공관장이 한국을 방문하는 재외공관장회의 계기에 동 “경제인과의 만남” 행사를 오프라인으로 진행하였으나, 올해초 발생한 코로나19 여파로 제11회째를 맞는 금년 행사는 온택트(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하게 되었다.

이를 위해,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유럽, 미주 등 총 47개 지역 재외공관장은 현지에서, 그리고 우리 대․중소기업 약 100여개사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크리스탈볼룸)에 마련된 개별 부스에서 동시 접속하여, 기업당 약 30분간 화상회의시스템을 활용하여 1:1 상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2단계 격상에 따라 순간 최대 인원을 50명 미만으로 관리하는 한편, 매 상담 직후 상담부스 소독을 실시하고, 가림막 설치 및 화상회의 부스내 안전거리 확보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상담회에서는 △입찰 지원, △시장정보 제공, △현지 사업 파트너 주선, △납품대금 회수 지원 등 일상적인 환경 하에서 재외공관의 지원이 필요한 기업 애로 뿐 아니라, △공장 가동 중단, △통관 지연, △기업인의 긴급한 출장 지원 등 전세계 코로나19 확산이라는 특수 상황 하에서의 기업 애로를 청취하여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외교부는 기업인들과의 상담 결과, 추가 조치가 필요한 사항들을 통합 데이터베이스로 작성하여 관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