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역사이야기】 한반도에서 일본으로의 항해

중간의 섬들을 징검다리 삼아 교류 가능

원충만 선임기자 | 입력 : 2020/12/06 [09:55]

 

  © 신한뉴스 원충만 선임기자

 

[기자수첩-원충만 선임기자] 한반도와 일본의 교류는 신석기 시대부터 시작되고 있었다.

 

한반도에서 가장 오래된 토기는 융기무늬 토기이며 신석기 시대를 대표하는 토기는 빗살무늬 토기이다.

 

이와 유사한 형태의 토기가 일본에서도 사용되는데 이는 두 지역 사이에 교류가 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두 지역을 왕래하기 위해선 바다를 건너야 한다.

 

항해술이 발달하지 않은 상황에서 약 2백80Km에 달하는 바다를 건너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쓰시마' 와 '이키섬' 등이 중간에 있어서 육안으로 목적지를 바라보며 항해하는 '지문 항법' 이 가능하다.

 

지문 항법이란 지형 지물을 확인하면서 단순하게 항해하는 방법을 말한다.

 

신석기 시대 한반도의 인류는 몇 개의 섬을 징검다리로 이용하여 양쪽으로 지형 지물을 확인하면서 항해를 할 수 있었다.

 

신한뉴스 ▷원충만 선임기자

fdn8005@naver.com

http://www.sinhannews.com

 

 
기자수첩 관련기사목록
  • 【기자수첩】 코로나 정국, 불확실성, 경쟁, 상시위험의 '날 선 대한민국'
  • 【기자수첩-역사이야기】 "이차돈은 정치적 희생양", 신라 법흥왕의 귀족 반발 무마용
  • 【기자수첩-역사이야기】 한반도에서 일본으로의 항해
  • 【기자수첩】 신라의 정치현실과 왕위 계승방식
  • 【기자수첩】 10년 후 세계는 어떻게 바뀔까?
  • 【기자수첩】 역사이야기(3)-왕의 요청에 최고 관직 요구
  • 【기자수첩】 지방자치단체 탄생, 30년의 발자국!
  • 【기자수첩】 코로나 팬데믹 이후 미래 한국의 모습은?
  • 【기자수첩】 이제, 코로나19에 질질 끌려 다니는 형국에서 종지부를 찍자!
  • 【기자수첩】 역사이야기(1)-고구려 편
  • 헤드라인 뉴스
    1/2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