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양주 교육의 문제점과 발전방향 정책토론회 개최

좌장 이지연 의원 “보다 나은 교육여건 위해 양주시의회가 앞장서겠다”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3/11/30 [14:42]

 

▲ 양주 교육의 문제점과 발전방향 정책토론회에 앞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양주시의회가 30일 오전 10시, 양주 다울림센터 희망큰홀에서 ‘양주 교육의 문제점과 발전방향 정책토론회’를 갖고 도시 성장에 따른 교육 환경을 두루 점검하고, 시민이 원하는 양주 교육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시의회는 교사의 높은 전보율 해결, 과대과밀 학급의 해소, 미래교육이 지향하는 인성교육의 필요성, 학부모 소통채널의 활성화 방안 등 그동안 반복적으로 제기된 양주 교육현안에 대해 학부모와 교육전문가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했다.

이지연 의원은 좌장으로 토론회를 주도하며 발제자의 주제발표에 이어 교육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는 지정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토론회를 꾸몄다.

홍섭근 교육정책디자인연구소 연구위원은 발제자로 나서 미래교육의 변화요소를 짚은 뒤, 양주 교육의 향후 과제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홍 연구위원은 양주 교육의 중장기 대책으로 우수교원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예산 투자와 경쟁력 있는 대학과 기업을 연계하는 교육 거버넌스 구축을 제시했다.

발제가 끝난 뒤에는 정현호 시의원, 송미애 교육체육과장, 배지훈 학부모, 임경빈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장학사 순으로 지정토론이 이어졌다.

첫 번째 지정토론자인 정현호 시의원은 양주가 안고 있는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기초부터 탄탄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생수요의 면밀한 분석으로 학교를 신설해 과대학교, 과밀학급을 해소하고, 지자체 협력을 통한 정주여건 지원을 통해 교원의 전보율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미애 교육체육과장은 양주시가 경기북부 중심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교육정책의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그런면서 내년도 핵심사업으로 교육생태계의 주체인 학생, 학부모, 교사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각종 콘텐츠 개발과 입시설명회, 진로박람회 등 교육주체 간 유기적인 소통 채널 활성화를 꼽았다.

학부모인 배지훈 씨는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의 분리가 시급하다고 전제한 뒤, 인구감소 시대에는 사람이 더욱 소중하기 때문에 미래인재 양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경빈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장학사는 MZ세대 신입교사들의 특징을 설명하며 우수교원 유치를 위해서는 신도시 내 관사 제공, 해외탐방 연수비 지원 등 보다 과감한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지연 의원은 “오늘 토론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한 현안들은 양주 교육의 질적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우리 학생들이 보다 나은 교육여건 속에서 자신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양주시의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양주시의회는 정책토론회 전체 영상을 내달 4일, 시의회 유튜브 채널에 공개할 예정이다.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