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제102주년 3․1절 기념행사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1/03/01 [15:22]

 

코로나19 확산 예방 위해 간소화된 3.1절 기념식 열어

독립운동가 후손, 화성시광복회 등 30여 명 참석

화성출신 독립운동가 윤영배 선생, 건국훈장 애국장 추서

 

▲ 제102회 화성 3.1절 기념식

 

 

 

화성시는 1일 오전 10시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서 1023.1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철모 화성시장, 광복회 회원, 독립유공자 유족 등 30여 명만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치러졌다.

 

대신 유튜브 화성온TV’ 라이브방송을 통해 일반시민들도 함께했다.

 

기념식은 3.1운동순국기념탑 헌화와 참배로 시작됐으며, 안소헌 광복회 화성시지회장의 독립선언서 낭독으로 이어졌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는 독립운동에 헌신하고도 독립유공자로서 인정을 받지 못했던 윤영배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다.

 

윤영배 선생은 1905년 장안면 사곡리 출생으로 조선혁명당 정치부 비서과장 및 조선 내 공작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1936년 신의주 잠입 중 체포돼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했으며, 복역 중 수형자 처우개선 요구 소요로 징역 2년을 추가 구형 받았다.

윤영배 선생의 이러한 활동은 화성시가 지난 2014년부터 추진한 미서훈 독립운동가 조사·발굴사업을 통해 밝혀져 100여 년이 흐른 뒤에야 제대로 인정받게 됐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윤영배 선생의 후손인 윤대성씨에게 훈장을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현재까지 화성시가 발굴한 독립유공자는 총 130명에 달한다.

 

또한 서철모 화성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3.1운동이 한 사람 한 사람의 간절한 마음이 모여 조국의 독립을 이루는 거대한 힘이 되었듯이, 단합된 시민의 마음은 화성시를 지키고 가꾸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오늘 3.1운동 정신을 되새기고, 서로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며 무너진 일상을 회복하는 새로운 도약의 시기가 열리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화성시, 서철모화성시장, 3.1절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