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현 양주시장, 양주시 향토문화재 '양주들노래' 보유자 지정서 교부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4/01/24 [11:56]

 

▲ 강수현 양주시장, 양주시 향토문화재 '양주들노래' 보유자 지정서 교부


강수현 양주시장이 지난 23일 시청 시장실에서 양주시 향토문화재 제18호로 지정된 양주들노래 보유자 박정화에게 보유자 인정서를 교부했다.

‘양주들노래’는 예로부터 농업이 발달한 양주지역에서 논농사를 지으며 양주 토박이말로 부르는 농업 노동요로 지난 2010년 9월 7일 양주시 향토문화재 제18호로 지정되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시에 따르면 박정화 보유자는 지난 2006년 ‘양주들노래’에 입문하여 양주들노래보존회장을 맡아 매주 전수 교육을 시행하여 전승자를 양성하고 각종 대회와 공연 활동 참여 및 전국 청소년 민속예술제 대통령상 수상 등 양주들노래의 전승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은 박정화 보유자는 관련 전문가들의 문헌자료, 공연, 인터뷰 등 3차례에 걸친 현지 조사에서 전승 능력, 전승 활동 기여도, 전승 의지 등에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양주시 향토문화재 보호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보유자로 인정됐다.

강수현 양주시장은“우리 지역의 소중한 무형유산을 발굴하고 지켜온 박정화 보유자님께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역사 문화도시인 양주시의 위상을 높인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활용하는 데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양주시, 강수현양주시장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