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하나은행·부산신보, 경영위기 소상공인 위해 정책자금 1천950억 원 푼다!

2.22. 11:00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소상공인 정책자금 업무협약 체결

장동혁 기자 | 입력 : 2024/02/22 [07:45]

▲ 부산시청사


부산시와 하나은행, 부산신용보증재단이 글로벌 허브도시 도약과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1천950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 지원에 나선다.

시는 오늘(22일) 오전 11시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하나은행, 부산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형준 시장과 이승열 은행장, 성동화 이사장이 참석해 업무협약서에 직접 서명할 예정이다.

이날 업무협약이 체결되면, 세 기관은 상호 협력하여 총 1천95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별자금을 부산 소상공인에 지원한다.

'소상공인 특별자금'은 부산 소상공인에게 최대 1.5억 원의 자금을 대출해 주고, 1년간 연 최대 2퍼센트(%)의 대출이자를 지원(이차보전)하는 정책자금이다.

하나은행은 대출 상품을 제공하고, 시는 이차보전 금액을 지원하며, 부산신용보증재단은 대출에 대한 보증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소상공인 특별자금은 하나은행이 시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10억 원을 부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면서 마련됐다. 이는 하나은행이 지난해 '2030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소상공인 협약보증'을 위해 출연한 100억 원보다 10억 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지난해 이어 100억 원대의 금액을 출연한 하나은행은 시중은행 중에서도 역대 최대 금액을 출연했다. 이 덕분에 부산신용보증재단은 전년도에 이어 지역 내 소상공인을 위한 1천950억 원 이상의 보증지원 재정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에, 시와 부산신용보증재단도 역대 최대의 출연금을 낸 하나은행의 통 큰 결정에 화답하고, 고금리ㆍ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난을 해소하고자 기존 소상공인 특별자금보다 올해 지원을 더욱 확대했다.

시는 기존 연 최대 1.5퍼센트(%)의 이차보전 금액을 연 최대 2퍼센트(%)로 0.5퍼센트(%) 확대했다.

부산신용보증재단은 고객에게 받는 보증료의 기준보증료율을 기존 1.2퍼센트(%)보다 낮은 0.8~0.9퍼센트(%)로 적용한다.

오늘(22일)부터 하나은행에서 '글로벌 허브도시 도약', '소상공인 지원', '임차료 지원' 대출상품을 통해 1천95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신청할 수 있다

하나은행은 시 소상공인에게 가장 적합한 자금 지원을 위해 이례적으로 3개의 대출 상품을 한꺼번에 시행해 자금을 신청하는 소상공인의 선택폭을 넓혔다.

박형준 시장은 “하나은행이 경영위기 소상공인을 위해 역대 최고액인 110억 원을 출연하며 포용금융을 실천해주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마련한 소상공인 정책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비침체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