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 명 의대증원 정책', 윤석열 대통령실과 국민의힘 주요 후보, '맞붙는' 상황인가?

국민의힘 일부 후보들, 각자도생?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4/03/27 [05:13]
 
《고태우의 신한일설》'2천 명 의대증원 정책', 윤석열 대통령실과 국민의힘 주요 후보, '맞붙는' 상황인가?
 
□ 신한뉴스 www.sinhannews.com 
 
 

   

 
□ 국민의힘 일부 후보들, 각자도생?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 그리고 여당인 국민의힘은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을 강하게 밀어 붙었으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 임박하면서 수도권 표심의 이상기류를 선거현장에서 감 잡은 국민의힘 주요 일부 후보들은 '대통령실과 정부'의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에 대해 '점진적 또는 유연성 그리고 양보와 대화'라는 발언들을 들어냄으로, 대통령실과 정부의 입장인 '정책의 일관성과 추진력에 걸림돌이 발생'한 상황이고, 각 후보의 입장에선 '당선되어야 한다는 승부욕이 발동'한 상황이라고 보여지기에 충분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 신한뉴스 www.sinhannews.com 
 
특히, 안철수 후보(성남시 분당갑)이자 공동선대위원장은 의사와 의대교수 출신으로서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에 대해 손을 놓고 있을 경우, 일각에서는 "왜 아무 말이 없을까", "의사들을 대변하지 않을까", "중견정치인으로 왜 입장을 강하게 내지 않을까"등의 의견들이 나올수 있고, 대통령실과 정부의 입장 그리고 윤 대통령을 지지하는 입장에 있는 측에서는 "정책을 지지하거나 옹호하지 않을까', '의사출신으로서 의사들을 설득하지 않을까'등의 의견들이 나올 수 있었다고 본다.
 
안철수 후보의 입장에선, 의사출신으로 소신입장을 피력하는냐와 정책을 옹호하는냐의 갈림길에서 상당히 고민이 깊었을 것으로 보여지지만, 결국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에 대해 '부정.반대'라는 직접적인 표현은 아니였지만, 우회적인 입장을 강하게 밝힘으로서 안 후보에 대한 평가는 국민의힘 내부나 지지자들의 입장에서도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는 측면에서, 국회의원 출마후보자로서 유권자들의 표심이 어떻게 작동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하겠다.
 
□ 신한뉴스 www.sinhannews.com 
 
기자회견과 방송, 언론에서 국민의힘 주요 후보자들의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에 대한 입장은 큰틀에서 볼때 그 발언수위는 비슷한 듯 보인다.
 
그렇다면,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의 주요 인사들 그리고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과 특히 국민의힘 적극 지지자들은 '안철수 후보 등의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에 대한 입장표명'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하는 문제가 가장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이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을 '양보, 완화, 포기'등의 입장으로 급선회 할수도 있고, 반대로 '더욱더 완강하게 강력추진'등의 입장으로 강공책으로 일관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 선택의 몫은 현재,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선택에 의해서 최종결정될 것이기에 지켜보는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하겠다.
 
□ 신한뉴스 www.sinhannews.com 
 
하지만, 여당인 국민의힘의 주요 인사 및 선거출마 후보자들이 '각자도생'의 입장에서 '입을 열어버린' 상황이기 때문에, 대통령실과 정부도 이미 현 상황을 강공으로 돌파해 내기는 힘들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는 보여지기도 한다.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의 최종 결정권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있기에 윤 대통령의 고심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 신한뉴스 고태우 대표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이자 공동선대위원장은 "정부가 풀어야한다. 지금 제일 큰 걸림돌은 2천 명에서 한 명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정부의 그 입장 때문이다."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화 의제, 제한 않아야..."
 
□ 장동혁 국민의힘 선대위 총괄본부장은 "국민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의제 제한없이 건설적인 대화를 해야한다."
 
□ 최재형 국민의힘 서울 종로 후보는 "유연한 자세 가져야 대화 물꼬"
 
□ 조정훈 국민의힘 서울 마포갑 후보는 "의사도 국민, 한 발씩 양보해야..."
 
□ 윤상현 국민의힘 인천동.미추홀을 후보는 "2천 명이라는 숫자에 얽매여 대화의 끈 놓치지 않도록 당 지도부가 민심 전해야", "민심은 천심, 윤심보다 더 중요"
 
□ 윤석열 대통령실의 입장은 "지금은 돌이킬 수 없는 상황"
 
□ 신한뉴스 www.sinhannews.com 
 
 
위 발언들은 방송.언론.기자회견에서 나온 내용으로서, 제22대 총선/국회의원 선거전이 임박한 상황에서 대통령실과 정부는 '2천 명 의대증원 정책'의 고수입장을, 국민의힘 주요 후보자들은 '점진적 또는 유연성 그리고 양보와 대화'라는 발언으로 선거현장 분위기의 입장을 전하고 있다고 보여진다.
 
 
□ 신한뉴스 고태우 대표기자 
□ 신한뉴스 / 삶을 보는 신문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