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이철우 지사, 대구.경북 '재난지역 포함'

김상연 | 기사입력 2020/03/14 [11:53]

【경북】이철우 지사, 대구.경북 '재난지역 포함'

김상연 | 입력 : 2020/03/14 [11:53]

 

▲ 코로나19 대응 대구경북현장간담회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3월 14() 오전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가 열린 대구시청을 직접 찾아 대구경북 전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대구는 물론이고 경북 23개 시군 중 울진, 울릉을 제외한 21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함으로써 지역경제 기반이거의 무너진 상황에서 대구와 경산, 청도 등 일부 지역만을 대상으로 한특별재난지역 지정은 실효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면서“3월 140시 기준 경북지역 확진자 1,091명은 대구를 제외한 전국의 확진자 모두 합친 숫자보다 많고, 특히,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울릉과울진조차도관광객의 발길이 끊겨 지역경제가 마비된 상황이다. 특별재난지역 범위를경북전역으로 확대 지정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집단생활시설 선제적 코호트 격리, 대구 환자 수용을 위한 생활치료센터 마련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이철우도지사를 비롯한 경북도의 눈물겨운 노력은 감염병 극복과 상생협력의좋은 모델로 높은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대구경북의 어려움을 현장에서 직접 지켜본 만큼 대구경북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신한뉴스 경북도청

김상연 선임기자, 고태우 대표기자

greenktw@hanmail.net

http://www.sinhannews.com

 

 

 

 
경북, 대구, 이철우, 특별재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