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시민과 함께하는 '여름철 에너지절약 캠페인 출범식' 진행

우리는 에너지 센스있는 사람, 온도주의(主義)에 동참합니다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4/07/10 [16:12]

▲ 여름철 에너지절약 홍보 포스터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10일 15시, 서울 명동에서 시민단체, 경제 및 산업 협·단체, 에너지 공기업 등과 함께 '여름철 에너지절약 캠페인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출범식의 주제는 전력수요가 본격적으로 높아지는 상황에서 여름철 적정 실내온도 26℃를 지키기 위한 온도주의 선언이다. 행사는 시민, 경제 및 산업 협·단체와 함께하는 온도주의 선언식,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한 어린이 뮤지컬로 구성됐다. 출범식 종료 후에는 시민단체와 함께 명동거리 상가를 중심으로, 문 닫고 냉방 동참을 위한 거리 캠페인이 전개됐다.

지난해 국가 전체 에너지소비량이 전년 대비 3.2%가 감소했음에도, 전체 에너지소비의 12%, 전체 전력소비의 34%를 차지하는 상업·공공건물의 에너지와 전력 소비량은 모두 증가하여 상업·공공건물의 에너지절약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이날 모인 경제 및 산업 협·단체들은 온도주의 캠페인 동참을 선언하며 매장, 사무실, 상가 등에서 적정온도를 준수하여 상업부문 에너지절약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출범식에 참석한 최남호 2차관은 “상업부문 냉방의 전력소비는 여름철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전체 전력소비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큰 부분으로,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카페, 상점 등 밖에서도 여름철 적정 실내온도 준수를 통한 에너지절약에 동참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